top of page

[미련]


어쩌면 당신은 내가 가장 그리던 사람일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당신은 이제 대답조차 없는 그런 사람입니다.

그냥 내가 싫다거나 아니면 당신 곁에 누군가 있다거나 그 대답 하나라도 들으면 좋으련만

오늘도 이렇게 내게는 미련만 남습니다. 손 내밀면 잡힐 것 같은 무지개 같습니다.

이대로 계속 무지개로만 남겨진다면 결국 나도 무지개를 쫓았던 소년처럼 허상이라는 것을 깨닫고 마음만 아프겠지요.

글/사진 김재중


댓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