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뉴월 감기

개도 감기가 걸리지 않는다는 오뉴월에 외로움의 한기라도 느낄 것만 같아 아직도 이불을 두 겹이나 뒤집어쓰고 잠이 든다.

혹시라도 잠결에 팔을 뻗어 비어있는 옆자리라도 확인할까봐 꼼짝달싹 못하도록 온몸을 칭칭 휘감고 잠든다.

그럼 뭐하냐고! 잠들려 누워서는 이딴 글이나 끄적대고 있으니.

글/사진 김재중 http://ZZIXA.NET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