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과거로의 발걸음


너무 많은 것들을 품고 있으려니 모든 걸 버리고 처음부터 시작할 엄두가 나질 않는다. 그리하여 어디서부터 잘못이 되었는지 하나씩 되짚어 과거로 향한다. 과거의 시절에는 아무런 이상이 없었건만 아니 불과 며칠 전까지는 이상이 없었건만 오늘에 와서 과거로 돌아가도 그 상태이다. 오늘에 왔기에 완벽한 과거로의 복원이 되질 않는 것일까? 과거의 그 순간에 머물렀다면 오늘의 문제는 없었을까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 들 무언가 달라지기는 할까? 이미 내가 알고 있는 것들과 내가 써야 할 것들과 그리고 내가 향유해야 할 것들 속에서 또 그 속에서 내가 감내해야 할 것들을 다 더하고 나면 지금과 같은 상태의 악순환이 반복되어지겠지? 문제는 얼마만큼을 희생한 채로 얼마만큼이나 안정되게 버틸 수 있는가이다. 니미럴 컴퓨터 포맷하는 데도 별놈의 도인 같은 소리를 다 하고 자빠졌다. 늙은 겐가? 아니면 뭔가 할 말이 많은건가? 되돌릴 수 없는 내 사랑과 삶에 대해서...... 글/사진 김재중 http://ZZIXA.NET http://facebook/zzixa (윈도우 복원기능으로 시간 속에서 헤매이던 어느 날에)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