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A True Brave Man


[A True Brave Man]


I know how much you struggle, Coming down from your wheelchair, It`s not easy, it`s a battle, But somehow, you manage with care.


Knee to knee, you sit on the floor, As if, it is your kneeling form, With clasped hands, closed eyes, you pray, Oh, what a man! So true, so brave!


I don`t know what you pray or say, But one thing I`m sure of it, It comes from your heart with faith, Surely! God hears all of it.

“A true brave man surrenders and faces God on bended knees”


Las Vegas

July 8, 2010

Recent Posts

See All

당신과 나와 우리들의 반성

어느 날 끌고 다니던 차를 놔두고 지하철을 탔습니다. 내게는 심각하리만큼의 관절염이 있답니다. 벌써 17년이나 지병으로 가지고 있는 관절염이 있답니다. 70넘은 어머님이 전화하셔서 다리는 어떠냐고 물어오시면 할 말이 없습니다. 때로는 여자친구는 서 있고 저는 앉아서 가기도 하는 우스운 남자입니다. 걷는 것보다 서 있는 것이 더 힘이 듭니다. 아무리 찌그러

헌화

뭔가 새로운 느낌이 필요한 때인 것 같습니다. 새로운 관계를 찾아 떠날까도 생각중입니다. 예술가는 한 곳에 너무 오래 머무르는 것도 좋지 않은 것 같습니다. 또 예술가는 자신을 필요로 하지 않는 곳에 오래 머무르는 것도 좋은 것 같지 않습니다. 필요로 하는 곳에 필요로 하는 감성을 불태우는 것이 예술가의 몫인것 같습니다. 필요에 의한 사용되어짐이 다한 듯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