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뿐]


바람이 꽃잎을 흔들고 흔들린 꽃잎은 상처를 흔들고 마음을 흔든다 흔들린 마음 하나 더할 수 없이 위중해진 단단한 슬픔이 되어 목구멍을 막는다 그래 그냥 어떤 사소한 사건이라고 못 박아 두자 꽃그늘 하나 드리우지 못하는 가여운 나무의, 그 깡마른 그림자의, 말라 가는 비애쯤이라 해 두자 운명적이라는 말은 아무 때나 쓰는 말이 아니지 점등 별의 망루에 올라 잠시 스위치를 켰을 뿐 그래, 그래 그냥 쓸쓸한 별의 벼랑 끝에서 잠시 아찔, 했을 뿐 황홀, 했을 뿐 뿐,

-김요일 시집<애초의 당신>(2011, 민음사) 중에서 사진 김재중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