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불]


수 많은 생각들 속에서 불붙은 깜장비니루가 오그라들며 타들어가듯이 그렇게 가슴팍이 오그라드는 걸 느꼈다. 결국 낮술로 그 불을 끄기로 했다. 빈속에 마시는 깡술은 가슴에 불만 질렀다. 알코올은 가연성 물질이라는 것을 깜빡했다. 글/사진 김재중 http://zzixa.net (김재중은 소방/방재 자격증도 있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