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행복전도사라 불리는 사람이 있었단다. 그녀가 자살을 했단다. 과연 그녀가 전했던 행복은 거짓이었을까? 암치료 전문의가 있었단다. 그가 암에 걸려 죽었단다. 과연 그가 치료한 병은 거짓이었을까? 결혼전도사라 불리우던 부부가 있었단다. 그들이 이혼을 했단다. 과연 그들이 말하던 결혼과 행복에 대한 이야기는 거짓이었을까? 누구나 병을 가질 수 있다. 의사도 자기 전문인 병에 걸려 죽는다. 행복전도사도 견딜 수 없는 불행에 힘겨워 자살한다. 세상 누구보다 행복해 보였던 부부도 이혼을 한다. 그러나 세상은 그리 바라보지만은 않더라. 모두 위선이라 말하더라. 그리고 그 아픈 자들을 자기의 삶의 기준에 맞지 않는다 배척하더라. 누구나 아픔을 이해할 줄 알며 누구나 아픔을 보듬어 안을 수 있는 세상에 살고 싶다.

글 김재중

Recent Posts

See All

이혼남의 결혼이야기와 관련한 부탁말씀

이혼남의 결혼이야기와 관련한 부탁말씀 이혼남의 결혼이야기와 관련한 부탁말씀 댓글로 부탁을 드렸으나 확인되지 않은 분들이 많을 것이기에 다시 한 번 부탁을 드립니다. 제 가슴 열어, 결혼을 하는 새내기들에게 진성으로 내는 충고의 글을 쓰는 것입니다. 그들이 꽃피운 사랑의 결실을 오래도록 유지할 수 있도록 충고의 글을 쓰는 것이지 제가 충고 듣자고 쓰는 글이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