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기억]


당신이 떠나고 난 그 수 많은 기억의 단서들이 덩그러니 남았습니다.

당신이 떠나고 난 그 수 많은 추억의 조각들이 이렇게 남았습니다.

내가 지워가고 있듯이 당신도 지워가겠지요? 아니 어쩌면 나보다 빨리 지웠을지 모릅니다.

나는 당신과 지났던 기억과 추억의 길을 되짚어야만 그때서야 내 가슴 속에서 바람결에 회백색 뼛가루 뿌리듯이 그렇게 저 편으로 보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 까만 양복에 묻은 이 하얀 가루가 잘 털리지 않습니다. 단정히 차려 입고 나가야 할 순간에야 급하게 내 마음을 드라이크리닝 합니다.

글/사진 찍사 김재중

zzixa.photo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