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풋사랑]


하루 해가 뜨고 하루 해가 진다. 작은 하루들과 사랑을 한다. 차마 채우지 못하는 풋사랑을 한다.

이 새벽에 지나간 어제의 사랑을 기억하고 새롭게 다가온 오늘의 사랑을 시작한다.

그리고는 이렇게 풋사랑의 기억들을 남겨 놓는다.

풋사랑이 남겨 놓은 내 풋내 나는 감성의 흔적들을 남겨 놓는다.

글/사진 김재중

http://zzixa.photo

Recent Posts

See All

강렬하고 강력하고

사진보다 더 강렬한 것은 언어이고, 언어보다 더 강렬한 것은 가슴이고, 가슴보다 더 강력한 것은 좆 같은 인생이어라 글 김재중 http://zzixa.net http://facebook.com/zzixa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