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익숙함]


어느 공간에 가면 항상 흘러나오는 음악처럼

차에 시동을 걸면 꽂혀있던 씨디를 바꾼적 없어 늘 같은 음악처럼

아무런 가사도 없는 음악의 멜로디에 들어서면 나도 모르게 흥얼거려져는 허밍처럼

그런 익숙한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

글/사진 김재중

러브 어페어의 주제곡을 들으며

Recent Posts

See All

나보다 더 나 같은 여자

내가 말하기 전에 그녀가 말하기 전에 먼저 말해버리는 것 "오지랖이 넓다"라는 표현이 좋은 말이 아니며 맞춤법과 어떤 의미인지 정확하게 알고 있는 것 바로 그 순간에 참 많은 부분이 같을 것이라고 생각 하는 것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사랑에 빠져버린 것 서로에게 끌리면 끌리는 대로 고백해 버리는 것 내 미간에 흉터가 있는 것처럼 그녀의 미간에도 흉터가 있는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