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육신도 외롭고 가슴도 외롭다. 이런 외로움 따위는 아무것도 아니었다. 난데없이 영혼이 외롭다. 좀비들 속에서 영혼이 외로워짐을 느꼈다. 형이상학적인지? 형이하학적인지? 위던 아래던 내 가슴 보여주기만 하면 되는건데 젖 달린 가슴도 아닌데 좀비들이 지랄이다. 예술나부랭이도 힘든데 할 말 하고 사는것도 힘들다. 글/사진 김재중 http://zzixa.net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