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내가 말하는 세상보다 네가 전해 들은 세상이 더 가깝다. 글/사진 김재중

(사진 : 배우 김영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