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두 남자가 공원벤치에 앉아 이야기를 나눈다. 마누라가 계속 후라이팬을 사들인단다. 계속 비싼 후라이팬을 사들인단다. 자기 어렸을적에는 철후라이팬으로도 계란후라이를 잘만 해먹었다 한다. 기름 잘 두르고 잘 흔들어 주면 되는데 왜 그렇게 후라이팬에 욕심을 내는지 모르겠단다. 그는 모른다. 그게 여자임을...... 여자의 그릇사랑을 모른다. 그는 자기 여자도 모른다. 홀애비인 나는 마트에서 9천원짜리 후라이팬으로 코팅 벗겨지면 내다 버리고 새로 사 버린다. 여자의 눈물을 멈추게 한다는 테팔 후라이팬보다 훨씬 경제적이고 효율적이다. 눈물을 멈추게 해 줄 여자도 없으니. 글/사진 김재중 http://zzixa.net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