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점점 애처롭게 말라가는 손에는 낡아빠진 책 한 권 쥐고 점점 밑바닥을 드러내는 머리에는 고독한 척 중절모 하나 얹고 고독을 질겅질겅 씹어보려 했건만 서너 가족쯤으로 보이는 인간무더기가 하필 고독 씹는 내 옆으로 와서는 시끌벅적 떠들어댄다. 결코 알고 싶지 않은 그들의 인간사가 들려온다. 냄새나는 구두밑창 같은 고독조차 질겅거리기 쉽지 않다. 세상 이 따위 인거지? 글/사진 김재중 http://ZZIXA.NET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