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담배 한 갑 사러 밖을 나섰습니다. 느닷없이 커다란 나무 한 그루가 위풍당당하게 서 있습니다.

그저 쓸쓸한 가지만 매달고 비어진 사이사이로 앙상한 바람 스치던 그 나무가 초록잎새들 가득 매달고 뚱뚱한 바람 감싸 안고 있습니다.

나 원래 그 자리에 있었다는 듯이 커다란 숲이 되어 버렸습니다.

나 원래 그 자리에 있었다는 듯이 자그마한 사랑도 있으면 좋겠습니다.

글/사진 김재중 http://ZZIXA.NET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