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그녀들은 남자에게 남아 있는 지난 흔적들을 모조리 내다 버린다. 그러나 그녀의 손에 남아 있는 건 전 남친에게 받은 루이비똥! 그녀의 루이비똥이 못마땅한 남자는 새로운 루이비똥을 선물한다. 그녀의 루이비똥은 이제 두 개가 되었을 뿐 달라진 건 없다. 개똥같은 세상이다! 글/사진 김재중

Recent Posts

See All

만약

당신이 융성한 대접을 받는 남편이고 싶다면 당신 아내가 당신의 와이셔츠를 다려 주길 기다리지 말고 당신 아내의 주름 치마를 한 번만이라도 다려 줘라. 어쩌면 당신 집에서 다리미가 사라질지도 모른다. 글/사진 김재중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