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그저 아무 생각없이 당신의 모습을 찍었습니다. 당신은 어느때고 멋지거든요. 그런데 뭔가 허전하다는 생각이 자꾸만 나를 붙잡더군요. 돌아와서 사진을 편집하는 동안에도 뭔가 허전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틀이 지난 지금에서야 생각이 났습니다. 당신의 신발! 요즘 계속 내게 당신의 불편하게 신겨진 그 신발을 내게 다시금 신겨달라고 했었는데 다른 곳에 시선을 두고 있느라 당신곁에 다가가지 못해서 당신은 내게 부탁하지 못하고 그렇게 혼자 어렵게 신발을 고쳐 신고 있었군요. 사람이라는 것이 그런것 같습니다. 그저 습관처럼 보내다가 곁에 있을때에 모르다가 또는 표현해주지 않아서 모르다가 시간이 지난 후에야 해야 할 일이나 또는 존재의 의미를 깨닫게 됩니다. 세상을 등지고 떠난 후에라도 내 존재가 무색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글/사진 김재중

한국밀알선교단 장애인모임

Recent Posts

See All

당신과 나와 우리들의 반성

어느 날 끌고 다니던 차를 놔두고 지하철을 탔습니다. 내게는 심각하리만큼의 관절염이 있답니다. 벌써 17년이나 지병으로 가지고 있는 관절염이 있답니다. 70넘은 어머님이 전화하셔서 다리는 어떠냐고 물어오시면 할 말이 없습니다. 때로는 여자친구는 서 있고 저는 앉아서 가기도 하는 우스운 남자입니다. 걷는 것보다 서 있는 것이 더 힘이 듭니다. 아무리 찌그러

헌화

뭔가 새로운 느낌이 필요한 때인 것 같습니다. 새로운 관계를 찾아 떠날까도 생각중입니다. 예술가는 한 곳에 너무 오래 머무르는 것도 좋지 않은 것 같습니다. 또 예술가는 자신을 필요로 하지 않는 곳에 오래 머무르는 것도 좋은 것 같지 않습니다. 필요로 하는 곳에 필요로 하는 감성을 불태우는 것이 예술가의 몫인것 같습니다. 필요에 의한 사용되어짐이 다한 듯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