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죽을 것만 같다.


사랑 한 번 이별 한 번 그리고 외로움 백만 번

내가 가진 감성이 나를 죽이려고 한다. 이별보다 더 힘든 건 외로움이다. 외로움만큼은 참을 수가 없다.

외로움이 두렵다는 이유로 아픈 사랑을 계속하고 싶지 않아 끝내 이별을 한다. 그리곤 다시 외로움에 심장을 저민다.

그 이별과 외로움 속에서 내 사진들이 성큼성큼 커 가는 것을 느낀다. 조금씩 내 글 나부랭이들도 자리를 잡는 것 같다.

가끔 생각한다 술을 끊어야 하는가? 예술을 끊어야 하는가?

모두 나를 힘들게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는, 나는 또 다시 술과 예술로 나를 연명해간다. 비로소 내가 살아있음을 느끼는 순간들이기 때문이다.

글/사진 김재중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