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얼굴 한 번 본적 없는 그대에게 고함


[얼굴 한 번 본적 없는 그대에게 고함]


나 본디 그대에게 마음이 가고 있었는지는 모르오. 나 이제 그대에게 마음을 주고 싶어 하는지도 모르오. 다만 그대에게 이미 마음이 가버렸다는 것만 알고 있소.

잠들며 잠깨며, 그 끝단의 사이를 메우는 시간 속에서, 그리고 지금 이렇게 눈을 뜨고 있는 시공간 속에서,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모를 그대 생각이 쉬지를 않고 있소.

시상적이기보다는 시각적인 감성이 우선인 나에게는 늘 생각 속에서 이미지를 떠올린다오. 그런데 그대의 모습에는 눈빛이 보이질 않소.

지금 나는 한 여자를 원하는 것이 아니오. 지금 나는 한 몸을 원하는 것은 더더욱 아니오. 그런데 눈빛 없는 그대 모습에 한 여자 몸의 형상만 기억되고 있소.

열일곱 시절 눈빛 한 번 마주쳤다는 이유만으로 가슴 설레이며, 그렇게 가슴앓이를 하던 그 시절의 느낌이었으면 하련만, 눈빛 없는 그대 육신의 모습과 숨소리만 그려지고 있소.

이 가슴에 그려놓은 그림 위에 화룡정점을 찍어주시오. 그대 그림에 눈동자가 그려져 저 하늘로 날아가 버린다해도 좋소. 그렇게라도 살아서 내 가슴 속에서 꿈틀거렸으면 좋겠소.

그대 눈빛 한 번만 보여주시오.

글/사진 김재중


Recent Posts

See All

나보다 더 나 같은 여자

내가 말하기 전에 그녀가 말하기 전에 먼저 말해버리는 것 "오지랖이 넓다"라는 표현이 좋은 말이 아니며 맞춤법과 어떤 의미인지 정확하게 알고 있는 것 바로 그 순간에 참 많은 부분이 같을 것이라고 생각 하는 것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사랑에 빠져버린 것 서로에게 끌리면 끌리는 대로 고백해 버리는 것 내 미간에 흉터가 있는 것처럼 그녀의 미간에도 흉터가 있는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