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쓸쓸함-봄비


봄비.. 언제까지 내리려나~ ♬ 요즘은 사진을 찍고나서 듣는 노래가 무조건 양희은 노래다.. 양희은 누나야가 술 마셔주겠다고 하면 열일 재쳐두고 한 잔 하고 싶다. 내 사진전을 하게 되면 양희은 누나야의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라는 이름을 쓰고 싶고 사진전이 열리는 공간에서 그 앨범을 온종일 틀어놓고 싶다. 분명히 하게 될 것이다. 아직은 날품팔이 사진을 찍고 있지만 나는 "고건"같은 사람이 될 것이다. 어렸을적.. 전라북도 군산하고도.. 아니지 그때는 군산하고는 아무 관계 없이.. 옥구군 옥구읍이라는 동네에 전 국무총리 고건이 국회의원으로 출마했다가 지역감정이라는 이유로, 민정당 소속이라는 이유로 몇차례나 낙선했던 사람이다. 그런 사람이 서울시장에, 국무총리에, 탄핵사건이 있던 시절에는 대한민국 최고의 자리에까지 오른 사람이다. 내가 봤을때는 대통령감이다. 참 겸손하기도 하고.. 그러면서도 참 잘나기도 하고.. 개인적으로는 정치라는 거 정말 싫어하면서도 이 사람 겸손 그만 떨고 대통령 출마하기를 기다린다. 무슨 얘기를 하려 했던지 까먹었다.. 삼천포를 잠시 다녀오느라.... ㅉㅉ 봄비가 추적추적 내렸다. 벚꽃들은 다 떨어져가고.. 겨울에 내리던 눈에는 못 미친다. 사진 찍기에도 어려움이 더 많다. 비 쫄딱맞고 카메라도 비를 쫄딱맞고.. 문제는 뷰파인더에 떨어진 빗방울들이 내 시야를 가린다. 그냥 예측으로 촬영한다. 없는 살림에 비싼 카메라, 비싼 렌즈를 산 보람이 있다. 돈 받아먹는 사진 찍으려면 비싼 장비를 써야한다. 안그럼... 아마츄어 취급 당한다. 결국 돈 받는 사진을 찍지 못하고 비싼 장비를 사지도 못한다. 부익부 빈익빈으로 빈곤의 악순환일 수 밖에 없다. 아무튼, 비싼 카메라와 렌즈를 가지고 있는 덕분에 비가 내리던 눈이 내리던.. 아무런 거리낌 없이 카메라를 들고 나선다. 내 몸도, 내 맘도, 내 카메라도 봄비에 쫄딱 젖는다. 그렇게 그렇게.. 내 쓸쓸함에 대한 작업을 한다.. 그리곤.. 허기진 속을 막걸리 한 사발로 달래며 사진을 편집하고.. 이렇게 또 한바탕 지껄인다.. 글/사진 김재중 (zzixa.net)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