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쉰 아홉 걸음


[쉰 아홉 걸음]


쉰 아홉 걸음이다. 예순 걸음이 채 되지 않는다. 쉰 아홉 걸음이면 찾아갈 수 있는 작은 공원이 내게는 있다. 비가 오는 날이면 나가서 비에 젖에 머리빠질 걱정 없이 우산 없이도 내리는 비를 맞고 들어와도 채 다 젖지 못한다. 쓸쓸한 날이면 찾아가 새벽 찬바람에 잠시 머리 식히고 오려해도 아직 머릿속에 있던 생각이 고스란히 기억되는 거리이다. 홀로이 외로운 새벽에는 소주 한 병 사들고는 가부좌를 틀고앉아 담배 한 대 꼬나물고는 새우깡 한 봉지와 함께 하던 소중한 공간이다. 이제 걸음마를 뗀 아이들의 웃음 소리도 좋고 사각거리며 밟히는 바싹 마른 낙엽소리도 좋고 이는 바람에 바스락거리며 뒹구는 낙엽의 꿈틀거림도 좋은 날이다. 쉰 아홉 걸음의 수고만 있으면 내 감성의 위안처를 찾아갈 수 있다. 그러나, 담배를 사러 갈때도 소주를 사러 갈때도 그 옆으로만 스쳐지나는 날이 더 많다. 그냥 쉰 아홉 걸음이면 갈 수 있는 가까운 존재이기에. 엄동설한도 불사하고 뛰어드는 바다는 저 멀리에 있다. 바닷가에 살면서도 바다에 한 번 들어가보지 않는 사람들을 이해하지 못했다. 가까운 것은 가까운 것일 뿐이다. 멀리 있어봐야 안다.

지나 버린 사랑처럼......

글/사진 김재중

zzixa.photo

Recent Posts

See All

이별 이야기

[이별 이야기] 정말 잘 맞을 것 같던 두 사람의 정말 안 맞는 그렇고 그런 이야기 글/사진 김재중 http://zzixa.photo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