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겨우내 그늘과 어둠 속에 묵혀있던 내 육신과 영혼을 봄 햇살 속에 내맡겼다. 무슨 생각 하나 건져보려 꺼내든 만년필의 촉은 써내려가길 거부한다. 그렇게 한 시간이 넘도록 머리 쥐어 뜯어봐야 드는 생각 하나 그 흔하다는 단어 하나 그 생각 하나만이 내 모든 생각을 지배하려 든다. "사랑하고 싶다" 글/사진 김재중 http://zzixa.net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