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바람이 분다

바람이 분다. 내 발 아래 빨간 벽돌위에 나뭇잎 그림자 살포시 내려앉아 바람에게 전해들은 이야기에 파르르 부끄럽게 몸을 떨고 있다. 길 건너 노천카페에서는 수다를 떨며 사이좋게 담배를 꼬나물고 있는 스무 살 앳된 처자들의 촉촉한 입술도 살랑거리는 봄바람 물결 따라 팔랑거리기만 한다. 그 속에서 엊그제 염색으로 상해 버린 내 힘없는 머리카락만이 너풀거린다. 글/사진 김재중 http://ZZIXA.NET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