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미쳐가고 있다.


드디어 내가 미쳐 가는 것 같다. 환청이 들리기 시작한다. 스튜디오 어딘가에서 들리는 소리 하나가, 컴퓨터의 냉각팬의 노이즈 같기도 한 그 소리 하나가 토스카의 별이 빛나건만의 전주곡처럼 들린다. 벌써 며칠째 이러고 있다. 미쳐간 예술가들을 따라하는 건가?



E lucevan le stelle 별은 빛나건만 ed olezzava la terra,stridea l'uscio dell'orto 땅은 향기를 뿜고,문의 삐걱임과 e un passo sfiorava la rena 흙을 스치는 발자욱과 함께 entrava ella, fragrante,Mi cadea fra le braccia 향기로운 그녀는 들어와,두팔에 쓰러져 안겨오고 Oh dolci baci, o languide carezze,carezzare 달콤한 입맞춤, 부드런 손길 mentr'io fremente 내가 떨고 있는 사이 le belle forme discioglea dai veli! 그 아름다운 것들은 베일에 가려지듯 사라졌네. svani per sempre il sogno mio d'amore 내 사랑의 꿈은 영원히 사라지네. L'ora e' fuggita,E muoio disperato! 모든 것이 떠나갔네. 절망 속에 나는 죽어가네 E non ho amato mai tanto la vita, 일생만큼 난 사랑치 못하였네 tanto la vita 사랑치 못하였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