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돌 맞을 이야기, 여자 이야기를 시작하며

Updated: Aug 7, 2020

가끔은 내 여자가 아닌 세상 여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들이 있다. 남자와 여자가 다름에서 오는 몰이해 같은 이야기들! 내가 몰이해해서 쓰는 글일 수도 있고, 여자들이 남자를 몰이해하기 때문에 쓰는 글들도 있고, 몰이해와 몰이해의 상충과정에서 생기는 글들도 있을 것이다. 나는 남자를 모른다. 내가 남자이기에, 나도 나를 모르는데 내가 어찌 남자를 알겠는가? 나는 여자를 조금 안다. 내가 남자이기에. 또는 내가 여자에게 바라는 것을 조금 알기에! 그렇게 써나가려 한다. 돌 던져도 좋다. 어차피 돌 맞을 각오하고 쓰는 글이기에! 글/사진 김재중

Recent Posts

See All

만약

당신이 융성한 대접을 받는 남편이고 싶다면 당신 아내가 당신의 와이셔츠를 다려 주길 기다리지 말고 당신 아내의 주름 치마를 한 번만이라도 다려 줘라. 어쩌면 당신 집에서 다리미가 사라질지도 모른다. 글/사진 김재중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