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당신의 후까시


[당신의 후까시]


당신의 후까시는 참....... 종잡을 수가 없어요.

혹시라도 그 잔디 언덕에서 굴러 떨어질까 걱정도 했지만 당신의 후까시는 그런 걸 걱정할 틈이 없어요.

세상 사는 것도 그런 거 같아요. 앞뒤 잴 필요가 없는데 그냥 느끼는대로 살아도 다 살지 못할 세상인데..

우리가 가진 경험들로 인해서 편견을 가지게 되고 다시 선입견이 되어서 우리의 행동들을 규정하고 제한하게 되죠.

그러면서 우리의 후까시는 점점 잃어가게 되는거고 원하던 우리의 감정마저 그 틀 속에 갇혀버린답니다.

언덕으로 굴러본 경험으로 인해서....

그 아픔의 두려움을 버리고 나면 당신처럼 저렇게 멋진 후까시를 보여줄 수 있는데 말이죠.

지는 석양은 그렇게 언덕에 올라서서 봐야 제맛인데 자꾸만 안전한 평지에서 보려합니다.

사랑마저 위태롭게 해야 제맛인데 자꾸 아픈 기억 속에서 평탄한 사랑만 골라서 하려합니다.

최소한 나는 그렇지 않으렵니다. 잣대에 사랑을 올려놓지 않겠습니다.

조금은 위태롭더라도 멋진 사랑을 하렵니다. 남들 보기에 조금은 눈꼴시더라도 내 사랑을 표현하렵니다.

당신의 후까시가 멋진 것처럼.....

글/사진 김재중

한국밀알선교단 장애인모임

Recent Posts

See All

당신과 나와 우리들의 반성

어느 날 끌고 다니던 차를 놔두고 지하철을 탔습니다. 내게는 심각하리만큼의 관절염이 있답니다. 벌써 17년이나 지병으로 가지고 있는 관절염이 있답니다. 70넘은 어머님이 전화하셔서 다리는 어떠냐고 물어오시면 할 말이 없습니다. 때로는 여자친구는 서 있고 저는 앉아서 가기도 하는 우스운 남자입니다. 걷는 것보다 서 있는 것이 더 힘이 듭니다. 아무리 찌그러

헌화

뭔가 새로운 느낌이 필요한 때인 것 같습니다. 새로운 관계를 찾아 떠날까도 생각중입니다. 예술가는 한 곳에 너무 오래 머무르는 것도 좋지 않은 것 같습니다. 또 예술가는 자신을 필요로 하지 않는 곳에 오래 머무르는 것도 좋은 것 같지 않습니다. 필요로 하는 곳에 필요로 하는 감성을 불태우는 것이 예술가의 몫인것 같습니다. 필요에 의한 사용되어짐이 다한 듯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