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당신의 배려


[당신의 배려]


수업을 하는 것도 강좌를 하는 것도 당신이 내게 무슨 말을 하는 것도 아닌데 왜 나는 당신에게 참 많은 것을 배울까요?

이 조형물을 보고 당신을 떠올렸습니다. 내게서 밥을 받아 먹던 당신의 모습이 그렇게 크게 입을 벌리던 것은 당신의 나에 대한 배려였습니다.

내 나이 7살 8살부터 3년간이나 중풍으로 병상을 지키며 누워있던 아버지의 얼굴이 떠 올랐습니다. 밥 숟갈을 넣어주려고 하면 참 커다랗게도 입을 벌리셨지요. 그때는 참 그게 미웠습니다.

오늘 당신에게 밥 숟갈을 넣어주면서 생각을 했습니다. 그렇게 입을 커다랗게 벌려주니 참 쉽게 숟갈을 입에 넣어 줄 수 있더군요. 그게 당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의 배려였던 것입니다.

네 입을 크게 열라 내가 채우리라 (시 81:10)

나는 누군가에게 크게 입을 열어 도움을 요청했던 적이 있던가? 알량한 자존심 때문에 입을 크게 열기는 커녕 기도조차 못한답니다. 참 바보인가 봅니다. 나는......

글/사진 김재중 http://zzixa.photo 한국밀알선교단 장애인모임

Recent Posts

See All

당신과 나와 우리들의 반성

어느 날 끌고 다니던 차를 놔두고 지하철을 탔습니다. 내게는 심각하리만큼의 관절염이 있답니다. 벌써 17년이나 지병으로 가지고 있는 관절염이 있답니다. 70넘은 어머님이 전화하셔서 다리는 어떠냐고 물어오시면 할 말이 없습니다. 때로는 여자친구는 서 있고 저는 앉아서 가기도 하는 우스운 남자입니다. 걷는 것보다 서 있는 것이 더 힘이 듭니다. 아무리 찌그러

헌화

뭔가 새로운 느낌이 필요한 때인 것 같습니다. 새로운 관계를 찾아 떠날까도 생각중입니다. 예술가는 한 곳에 너무 오래 머무르는 것도 좋지 않은 것 같습니다. 또 예술가는 자신을 필요로 하지 않는 곳에 오래 머무르는 것도 좋은 것 같지 않습니다. 필요로 하는 곳에 필요로 하는 감성을 불태우는 것이 예술가의 몫인것 같습니다. 필요에 의한 사용되어짐이 다한 듯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