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당신의 공간


어느날 찾아온 넥타이 매고 깔끔하게 차려입고 외제차를 타고와 주차도 엉망으로 해놓은 사람들에게 자리를 내어 준 당신들 내가 당신들이 편하게 지날 수 있도록 잡아준 그 문을 당신들이 전동휠체어를 작동하기까지 걸린 그 짧은 시간동안에 자기들을 위해서 잡아 준 것처럼 착각하고 그렇게 먼저 지나가 버린 그 사람들 모르겠어요 그 사람들이 목사들인지? 그 사람들이 당신들에게 어떤 설교를 했는지? 그 사람들이 당신들과 얼마나 친한지? 나는 아직 모릅니다. 솔직히 달갑지 않더군요. 당신들의 그 활개치던 공간과 당신들로 인해 그렇게 가득했던 이 통로가 어느새 이렇게 황량한 공간이 되어버린것이. 속으로 울분이 터졌습니다. 왜? 왜? 같이 하고자 한다면 같이 있어야 할 것인데 최소한 뭔가 좋은 일과 좋은 일을 기념하기 위해서 모인 사람들이라면 누구를 위해서 붙들고 있는 문인지는 구분해야할 것인데 말이죠. 어느새 주인이었던 당신들은 객이 되어버리고 객일법한 사람들이 주빈이 되어 있더군요. 참 실망스러워서 그냥 나와버렸어요. 당신들은 아무말이 없는데 저는 왜 그럴까요? 제가 아직 철이 덜 든건가요?

글/사진 김재중

한국밀알선교단 장애인모임

Recent Posts

See All

당신과 나와 우리들의 반성

어느 날 끌고 다니던 차를 놔두고 지하철을 탔습니다. 내게는 심각하리만큼의 관절염이 있답니다. 벌써 17년이나 지병으로 가지고 있는 관절염이 있답니다. 70넘은 어머님이 전화하셔서 다리는 어떠냐고 물어오시면 할 말이 없습니다. 때로는 여자친구는 서 있고 저는 앉아서 가기도 하는 우스운 남자입니다. 걷는 것보다 서 있는 것이 더 힘이 듭니다. 아무리 찌그러

헌화

뭔가 새로운 느낌이 필요한 때인 것 같습니다. 새로운 관계를 찾아 떠날까도 생각중입니다. 예술가는 한 곳에 너무 오래 머무르는 것도 좋지 않은 것 같습니다. 또 예술가는 자신을 필요로 하지 않는 곳에 오래 머무르는 것도 좋은 것 같지 않습니다. 필요로 하는 곳에 필요로 하는 감성을 불태우는 것이 예술가의 몫인것 같습니다. 필요에 의한 사용되어짐이 다한 듯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