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당신들은 오합지졸


당신들은 오합지졸입니다. 조폭같이 생긴 리드싱어가 찬양을 부르고 수염기른 코러스는 또 뭐고... 이런 젠장 관객들은 시도 때도 없이 무대위로 올라오는 말 그대로 오합지졸입니다. 그런데, 바로 그 오합지졸이 최고의 아름다움을 만들어 낸다는거. 당신들은 그거 아세요? 그 오합지졸에 눈물 많이 흘렸답니다. 이제 적응이 된걸 보니 저도 아름다운 사람들 틈에 끼어서 쪼매~ 아름다워 질라하나봐요. ㅋ 그리고 보니 당신들과 함께 한 뒤로 좀 젊어진거 같기도 해요. 보톡스가 필요없나봐요.

글/사진 김재중

한국밀알선교단 장애인모임

Recent Posts

See All

당신과 나와 우리들의 반성

어느 날 끌고 다니던 차를 놔두고 지하철을 탔습니다. 내게는 심각하리만큼의 관절염이 있답니다. 벌써 17년이나 지병으로 가지고 있는 관절염이 있답니다. 70넘은 어머님이 전화하셔서 다리는 어떠냐고 물어오시면 할 말이 없습니다. 때로는 여자친구는 서 있고 저는 앉아서 가기도 하는 우스운 남자입니다. 걷는 것보다 서 있는 것이 더 힘이 듭니다. 아무리 찌그러

헌화

뭔가 새로운 느낌이 필요한 때인 것 같습니다. 새로운 관계를 찾아 떠날까도 생각중입니다. 예술가는 한 곳에 너무 오래 머무르는 것도 좋지 않은 것 같습니다. 또 예술가는 자신을 필요로 하지 않는 곳에 오래 머무르는 것도 좋은 것 같지 않습니다. 필요로 하는 곳에 필요로 하는 감성을 불태우는 것이 예술가의 몫인것 같습니다. 필요에 의한 사용되어짐이 다한 듯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