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내려 놓음]


내가 그리워 하는 것들 내가 사랑하는 것들 내가 동경하는 것들 내가 꿈꾸던 것들 그것들을 내려 놓으면 자유해진다.

그러나, 그것들을 위해서 발악 한 번 해보지 못한 채 내려 놓는다면 그것은 포기다.

그래도 가끔은 그 발악으로 누군가 상처 받을까봐 적당히 해야만 한다.

그냥 적당히만 하고 말았다. 누군가는 바보라고 할지 모른다. 또 누군가는 용기 없다고 할지 모른다. 그것이 내가 사랑하는 방법인데도.

글/사진 김재중

zzixa.photo

Recent Posts

See All

이별 이야기

[이별 이야기] 정말 잘 맞을 것 같던 두 사람의 정말 안 맞는 그렇고 그런 이야기 글/사진 김재중 http://zzixa.photo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