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기대어 쉴 곳


[기대어 쉴 곳]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 당신의 쉴 곳 없네 ... 내 속엔 내가 이길 수 없는 슬픔 무성한 가시나무숲 같네 - 가시나무새 中 -

당신을 위해서 나는 나를 지켜야 합니다. 무너진 나는 더이상 당신에게 위안처가 되지 못하기에

당신을 위해서 나는 당신을 가슴에 묻습니다. 내 쓰라린 상처로 그 사랑을 보듬어 안기 위해서

그러나 또 다른 당신을 만나고 나면 다시 내가 지켜야 하는 나와 그렇게 쓰라림으로 감싸 안은 내속의 것들이 계속 부대끼며 울어 댑니다.

어쩌면 나야말로 가시나무 일지 모릅니다. 내 곁을 찾아 날아온 작은 새들을 찔러 날아가게 만드는...

글/사진 김재중

zzixa.photo

Recent Posts

See All

이별 이야기

[이별 이야기] 정말 잘 맞을 것 같던 두 사람의 정말 안 맞는 그렇고 그런 이야기 글/사진 김재중 http://zzixa.photo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