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가슴팍에 파스 붙이기


[가슴팍에 파스 붙이기]


가슴이 아프다. 가슴이 아리고 아프다. 가슴이 방망이로 두들겨 맞은 듯 아프다. 가슴이 칼 꽂힌 것 마냥 쓰리고 아프다. 가슴에 파스를 붙였다.

위로라도 삼으려고 가슴에 파스를 붙였다. 플라시보 효과이던지 플라스틱 효과이던지 뭐든 위로가 필요해서 가슴에 파스를 붙였다.

파스는 멍든 곳에 붙이는 것이지 상처 난 곳에 붙이는 것이 아니다. 구멍 난 가슴에 파스를 붙였더니 상처가 곪기라도 하는 듯 죽을 고비를 겨우 넘겼다 싶을 만큼 더 아프기만 하다.

다시는 가슴팍에 파스 붙이는 짓은 말아야겠다. 다시는 가슴팍에 파스 붙일 짓도 포기하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글/사진 김재중


Recent Posts

See All

이별 이야기

[이별 이야기] 정말 잘 맞을 것 같던 두 사람의 정말 안 맞는 그렇고 그런 이야기 글/사진 김재중 http://zzixa.photo

Comments


bottom of page